춘래불사춘

따뜻한 봄날 앞마당에는 다육들이 햇빛을 받아 반짝이고

집 건너 공원길에는 벚꽃이 만발하였건만

코로나19로 거리는 적막하기만. . .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